Warning: Creating default object from empty value in /home/skhcafe/liturgy/my-plugins/post-meta/post-meta.php on line 18

Warning: Creating default object from empty value in /home/skhcafe/liturgy/my-plugins/post-meta/post-meta.php on line 21

Warning: Creating default object from empty value in /home/skhcafe/liturgy/my-plugins/post-meta/post-meta.php on line 24

Warning: Creating default object from empty value in /home/skhcafe/liturgy/my-plugins/post-meta/post-meta.php on line 27

Warning: session_start(): Cannot send session cookie - headers already sent by (output started at /home/skhcafe/liturgy/my-plugins/post-meta/post-meta.php:18) in /home/skhcafe/liturgy/my-plugins/bb-topic-views.php on line 18

Warning: session_start(): Cannot send session cache limiter - headers already sent (output started at /home/skhcafe/liturgy/my-plugins/post-meta/post-meta.php:18) in /home/skhcafe/liturgy/my-plugins/bb-topic-views.php on line 18

Warning: Creating default object from empty value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functions.php on line 1513
Korean Martyrs (한국인 순교자들) ? « 성공회 신학 - 전례 포럼

성공회 신학 - 전례 포럼 » 전례 Q & A

Korean Martyrs (한국인 순교자들) ?

(
Deprecated: Function eregi() is deprecate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gettext.php on line 294
6)

  1.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ChristopherJohn

    회원

    Firstly - it's good to see that this forum is available and thanks to Fr Joseph for managing it.

    I have a question. In the Korean Anglican calendar today is the feast day of "모든 한국인 순교자들". In the former calendar this feast was called (I think - sorry I don't have an old prayer book next to me and it's too late to try finding one!) 대한성공회 순교자들.

    I think the new name has a different meaning. It includes the Korean martyrs who are not Anglican - for example all the Korean Catholic martyrs in the first hundred years of Christianity in Korea. So it is somewhat ecumenical. But it no longer includes the foreign missionaries who were martyred. We used to remember the two English priests and Sr Mary Clare. But they are not Korean - so I guess they are no longer included in this feast day.

    Or does martyrdom give them an honorary status of being Korean?

    2007년 9월 26일 #

  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zinkoo

    회원

    전 공도문에는 "한인치명"이라고 되어 있었습니다. 따라서, 이 전에도 타교단의 순교자를 포함한 것으로 압니다. 여기서 한국인이라는 의미는 한국의 교회에 속한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따라서, 한국에서 순교한 모든 사람을 포함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2007년 9월 28일 #

  3.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viamedia

    회원

    크리스 형제의 질문을 요약해서 옮겨보면 이렇습니다.

    "개정된 기도서에는 "모든 한국인 순교자들" 축일이 있는데, 예전 기도서에는 "대한성공회 순교자들"로 기록되어 있었던 같다. 이 새로운 명칭은 다른 의미를 갖고 있다. 우선 에큐메니칼한 입장에서 한국의 모든 순교자들을 기념하는 날로 이해하 될 수도 있겠다. 그렇다면 한국에서 순교한 외국인 선교사들 - 특히 한국성공회의 - 은 어떻게 포함시키는 건가? 한국인이 아니었지만, 여기에 포함시키거나, 아니면 순교를 통해 명예 한국인이 된건가?"

    이에 대한 답글에서 한진구 신부님은 엣 기도서(1965년판)에는 "한인 치명"으로 된 것을 확인해 주셨고, 이로보아 "한국인"이라 하면 "한국의 교회에 속한 사람'으로 이해해서 한국에서 순교한 모든 사람을 포함하는 것으로 본다는 생각을 주셨습니다.

    제 견해를 말씀드리면 이렇습니다. 기도서 개정 과정(2004년이 아닌 그전 여러 기도서 안들)에서 설왕설래가 있었습니다. 그 과정을 다 기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만, 어쨌든 크리스 형제의 이야기대로 나름대로 에큐메니칼한 교회력을 만들려고 애를 썼습니다. 그러나 어정쩡한 결론으로 오늘에 이르렀고, 한국 성공회의 순교자들을 특별히 기념하는 축일이라는 의미는 사라지고 말았습니다. 또 용어의 부정확성에 대한 지적은 중요하다고 봅니다.

    제 제안은 이렇습니다: "한국의 모든 순교자들" 축일을 지키고, "한국 성공회의 순교자들" 축일 지키자는 것입니다.

    1) 한국의 모든 순교자들 - 현재 개신교에서는 특별히 순교자 공통 축일이 보이지 않고, 한국천주교는 9월 20일을 "한국 성인" 축일로 지키니, 우리도 이를 존중해서, 9월 20일을 한국 성인 축일(이 경우 우리는 개신교 순교자들도 기념한다고 보고)로 지키면 좋겠습니다.

    2) 9월 26일은 지금까지 대한성공회의 순교자들을 기념하는 날이었습니다. 전통대로 이 날을 따로 "한국 성공회 순교자 축일"로 지키면 좋겠습니다.

    순교자 축일이 두번이나 된다고요? 순교 축일은 증언-선교(martyria)의 축일이요, 천국 생일의 기념이니 그 삶을 기념하는 것은 거듭할 수록 좋겠습니다. 게다가 한국 순교자의 삶을 집중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요?

    "Tradition is living faith of the dead, Traditionalism is dead faith of the living."
    2007년 10월 2일 #
  4. testmankr
    회원

    한국 가톨릭 교회에서 20세기 순교자를 로마 교황청에 보고할 때 성공회 순교자들도 포함해서 보고했다고 합니다. 다른 개신교파는 포함되어 있지 않다고 하네요.

    2008년 5월 19일 #

  5.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viamedia

    회원

    일러두기: 관구 홈페이지 게시판에 우리가 이미 짤막하게 다룬 적이 있는 "순교자 축일" 문제에 대한 이야기가 있었군요. 여기에 나온 글도 언급되는 걸로나, 또 그 이후에 진행된 내용들을 이곳에 올려 놓는 곳도 괜찮다 싶어서, "부분적으로" 옮겨 놓습니다. 이미 이 포럼에서 활동하시는 분들도 이 논의에 참여한 것 같으니, 이렇게 옮겨 놓는 것도 이해해 주시리라 생각합니다. 훌륭한 논의를 전개해 주신 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 관리자

    궁금이 (2008.9.29 - 14:33)

    궁금합니다.
    한국천주교에서는 순교한 103인 중 33인이 9월에 순교했기 때문에
    9월을 순교자 성월로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압니다만,
    대한성공회는 어떤 이유로 9월 26일을 모든 한국인 순교자 축일로 하는지요?

    은자 ( 2008-10-01 12:54 )

    제 짧은 의견을 올립니다.

    모든 한국인 순교자들 대축일(한인치명일)의 유래에 대하여

    성공회는 천주교와 개신교를 형제교회로 여기고 있다. 비록 천주교에서는 성공회의 사도계승을 인정하지 않는다거나 여성성직의 문제를 이유 삼아 교회로 인정하지 않는 독선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성공회는 교회일치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으니, 외부의 사람들이 보기에 성공회는 천주교를 떠받드는 것 아닌가하는 오해를 살만도 하다. 이러저러한 오해에도 불구하고 성공회는 천주교, 개신교를 막론하고 교단을 따지지 않고 교회일치를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모든 한국인 순교자들 대축일’에 대해서도 이러한 성공회적인 교회일치의 정신이 담겨있다.

    성공회에서 정하고 지키고 있는 ‘모든 한국인 순교자들 대축일’은 9월26일인데 이에 대한 유래에 대해서 알아보자. 안타깝게도 언제 ‘모든 한국인 순교자들 대축일’이 정하여졌는지에 대해서는 필자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 이의 유래에 대해서 정확이 알고 있는 분이 있다면 이 글을 바로잡아 주기를 바란다. 필자가 생각할 때는 천주교의 ‘한국순교복자대축일’이 그 유래가 아닌가 싶다.

    천주교는 우리가 잘 알고 있듯이 네 번의 박해를 통해 많은 순교자를 내었다. 그리고 1925년에 기해박해와 병오박해 때의 순교자 79명을 시복(복자로 칭함)하였다. 그러면서 기해박해 때 많은 순교자를 낸 1839년 9월 29일을 기념하여 ‘한국순교복자대축일’로 삼고 9월을 ‘한국순교복자성월’로 정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1968년에는 병인박해 때의 순교자 24명을 시복하였다. 그리고 1984년에 복자 103인을 시성(성인으로 칭함)하였는데, 이 때 복자대축일을 ‘한국 순교 성인 대축일’로 명칭을 변경하고 날짜도 9월20일로 변경하였다. 9월의 복자성월도 순교성월로 부르게 되었다.

    성공회의 1966년 기도문을 보면 9월26일을 ‘한인치명’으로 대첨례일로 명기하고 있다. 이는 천주교에서 1925년에 제정된 ‘한국순교복자대축일’의 영향일 가능성이 높다. 성공회는 교단을 나누어 따지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많은 순교자를 낸 천주교가 기념하고 있는 9월26일을 모든 한국인 순교자들을 기념하는 축일로 정하게 된 것은 그리 이상한 일이 아니라고 하겠다. 성공회에서는 이날에 성공회의 순교자 뿐 아니라, 천주교의 순교자들과 개신교의 순교자들을 모두 기념하고 있는 것이다. 아울러 성공회에서는 ‘성인’에 대한 호칭을 ‘종교개혁’ 이후의 인물에게는 부치지 않고 있다. 종교개혁 이후에는 교파를 초월하여 기독교에 지대한 공헌을 한 사람이나 대한성공회사에 중요한 사건과 연관된 인물에 대해서 ‘기념일’로 지키고 있다. 마틴루터킹 목사, 본회퍼 신학자, 토마스 모어 순교자 등 교파를 초월하여 그들의 순교일 등 중요한 날짜를 기념일로 지키고 있다. 요컨대, 성인 기념일 등을 정할 때에 성공회는 교파를 초월하여 에큐메니컬한 입장에서 그 가치와 공헌을 따져서 하고 있다고 하겠다.

    최근 대한성공회 내에서는 ‘모든 한국인 순교자의 날’은 교파를 초월한 모든 한국인 순교자들을 기리는 날이니만큼 ‘대한성공회 순교자의 날’을 따로 정할 필요성에 대하여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궁금이 ( 2008-10-02 09:56 )

    은자님의 귀한 설명에 감사드립니다.
    주낙현 신부님의 글도 아주 감사하게 읽었습니다.
    아울러 궁금한 점이 있어 나누고자 합니다.

    1. 우선 "치명"과 "첨례"의 한자표기와 설명이 필요하리라 봅니다. 더 이상 어느 곳에서도 쓰이지 않는 말이니 만큼, 이해하기가 어렵습니다.

    2.
    (1) 모든 한국인 순교자 축일의 경우, "대축일"입니다. 성공회기도서(2004)의 지침에 따르면, 붉고 굵은 글씨에 밑줄이 있는 날이 대축일입니다. 그러므로 대축일은 성탄, 공현, 부활, 승천, 성령강림, 삼위일체, 모든 성인의 날, 그리고 "모든 한국인 순교자의 날"입니다.

    하지만 기도서 28페이지의 "대축일"란에는 "모든 한국인 순교자 대축일"이 표시되어 있지 않습니다.

    (2) 성공회는 "종교개혁 이전에 성공회가 지켜왔던 축일"(기도서 30페이지)만을 지킵니다. 더 이상 시복이나 시성을 하지 않는 것이겠지요.
    은자님이 말씀하신대로, 마틴 루터 킹 목사님이나 본회퍼 등도 기념일로 지키고 있습니다. 허나, "모든 한국인 순교자"의 날은 "대축일"입니다.
    그리스도의 성탄, 공현, 부활, 승천 그리고 성령의 강림 그리고 삼위일체 그리고 모든 성인의 날 등과 그 중요도를 같이 하는 대축일입니다.
    그렇다면 이는 종교개혁 이후에 시복이나 시성을 하지 않는 성공회의 지침과 어긋나는 것이 아닐까요?

    일관성을 유지하자면, "모든 한국인 순교자"의 날도 마틴 루터 킹 목사님의 순교일과 본회퍼의 순교일 등과 같은 기념일이 되어야 하지 않을까요?

    (그러므로 (1)의 지적은 사실 하나마나한 것입니다. 저의 주장은 모든 한국인 순교자의 날을 대축일로 지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니까요.)

    은자 ( 2008-10-02 14:36 )

    1. 치명致命, 첨례瞻禮

    2. (1) 제가 실수를 했습니다. '모든 한국인 순교자" 축일은 대축일이 아니라 '주요축일'에 속해있네요. 죄송합니다. 위에 쓴 본문은 이미 글이 여러개 올라와 있는 관계로 글의 순서상 수정하지 않고 그냥 두겠습니다.
    (2) '모든 한국인 순교자'의 날은 종교개혁 이후의 일이긴 합니다만 그 무게로 본다면 주요축일로 지키는 것이 옳다고 생각합니다. 첫째로 그 날은 한사람만을 기념하는 것이 아니라 교회를 위해 복음을 위해 순교한 순교자 일반을 기리는 날이니 만큼 종교개혁 이후의 순교자에게 성인을 칭하지 않는다는 규정을 여기에 엄격하게 적용할 필요는 없습니다. 둘째로 성공회는 국가교회스러운(혹은 지역교회스러운) 성격이 강하기 때문에 한국인 순교자는 한국교회사에서 큰 위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셋째로 위와 같은 이유로 '대한성공회 수호성인 성 니콜라' 축일이 주요축일로 지켜지는 점, '성당축성일'이 주요축일로 지켜지는 점, 고유명절(설/추석)이 축일로 지켜지고 있는 점 등 기도서가 축일을 배치할때 다양한 방면에서 경중을 따져서 배치시키고 있는 전통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요컨데, '모든 한국인 순교자' 축일은 대축일이 아니라 '주요축일'이며, 한국성공회의 전통으로 볼 때 '주요축일' 배치는 적절하다는 의견입니다. 물론, 그것은 어디까지나 한국성공회에서 정한 전통이니만큼 논의는 얼마든지 열려있다고 생각합니다. 아울러 '대한성공회 설립기념일'이 기념일인지 대축일인지 불분명합니다. 이를 분명히 하여 그 무게에 맞게 기릴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습니다.

    ps.
    아, 그리고 모든 한국인 순교자 축일에 기념되는 천주교, 개신교, 성공회의 모든 순교자들 개개인이 성인으로 기념되는 것이 아닙니다. 천주교의 경우 9월 20일에 기념하는 분들은 모두 천주교내에서 성인으로 칭함을 받은 사람들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공회에서는 그분들은 성인이 아니라 개신교, 성공회 순교자와 같은 의미의 순교자입니다.

    궁금이 ( 2008-10-04 14:40 )

    주요축일은 "주의 축일"과 "기타 주요축일"과 "관구가 설정한 주요축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성서정과] 4~5페이지만 정확이 기록되어 있고, [기도서] 29~30페이지에는 정확히 나와있지 않습니다. [기도서]에는 "기타 주요축일"에 '한인순교자의 날'과 '대한성공회 수호성인 성 니콜라의 날'과 '성당축성일'이라고 나와 있네요.

    (1) [기도서] 30페이지의 설명이 미흡하고, 도리어 [성서정과]의 설명이 정확하네요. "관구가 설정한 주요축일"에 대한 설명이 없고, 설과 추석에 대한 언급도 간접적이고, 교구설립일은 기록되어 있지 않습니다. 개정 기도서에 포함되어야 하리라 생각됩니다.

    (2) 한인 순교자와 모든 한국인 순교자 중에서 표현을 택일하여 통일하는 것이 좋을 듯 싶습니다.

    (3) 관구가 축일을 정할 수는 없어도, 주요 축일은 정할 수 있다는 것이 재미있네요. 몰랐습니다. 감사합니다.

    궁금이 ( 2008-10-04 14:41 )

    치명과 첨례의 뜻을 설명해 주시고, 지금의 용어와는 어떻게 치환될 수 있는지 설명해 주십시요.
    치명은 성인, 첨례는 축일인가요?

    궁금이 ( 2008-10-04 14:52 )

    궁금한 것이 또 생겼는데요^^,

    [기도서] 30페이지 '5. 기념일'에 보면, "대한성공회사에 중요한 사건과 연관된 인물의 기념일"이라는 표현이 있습니다. 그렇다면 "대한성공회 순교자"는 오히려 이 범위에 들어가야 하지 않을까요? 물론 대한성공회 순교자의 날이 없습니다만, 만약 만들어 진다면 기념일로 들어가야 하고, 그렇다면 모든 한국인 순교자의 날도 결국 기념일로 들어가야 급이 맞지 않나요? "관구가 설정"할 수 있는 것이 결국 이런 것 아닌가요? (주요축일에서 "관구가 설정한"이라는 표현에는 아무런 설명이 없습니다. 관구가 무슨 근거로 설정할 수 있는지 언급해야 하고, 그것은 결국 대한성공회라는 관구의 독특성과 개별성에 관련된 것이니, 대한성공회와 한인순교자들이 여기에 속하는 것이 아닐까요?

    또 "마틴 루터와 종교개혁 순교자들"을 기념일로 지키는 반면, 한인순교자들을 주요축일로 지칸다면 조금 어색합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어색해요. 그리고 종교개혁을 통해 본격화된 성공회가 종교개혁 이전 축일을 축일러 지키면서, 종교개혁 순교자들을 기념일로 지키고 교회에선 별로 신경쓰지도 않는다는 것도.

    종교개혁 순교자의 날과 모든 한국인 순교자의 날과 (필요하다면, 성공회 순교자의 날과 대한성공회 순교자의 날)도 주요축일로 하던지요. 기준이 필요하리라 생각합니다.

    혜이안 ( 2008-10-04 19:27 )

    치명은 순교의 옛 말이고 첨례는 축일의 옛 말입니다.

    예를 들면, 성 악네스: 시칠리의 치명 동신 -> 성 아그네스: 시실리의 동정 순교 성녀.
    대첨례 -> 대축일 상품 첨례 -> 주요 축일 하품 첨례 -> 축일이나 기념일.

    구:대한성공회의 호수 성 니콜라 주교의 첨례는 12월 6일이다.
    현:대한성공회의 주보 성 니콜라 주교의 축일은 12월 6일이다.

    2008년 10월 23일 #

  6.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44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0

    Deprecated: preg_replace(): The /e modifier is deprecated, use preg_replace_callback instead in /home/skhcafe/liturgy/bb-includes/kses.php on line 512
    viamedia

    회원

    일러두기: 뒤이어 올라온 글들을 다시 옮겨 놓습니다 - 관리자

    더하기 (2008.10.01 - 16:51)

    은자님의 위의 글에서

    "성공회의 1966년 기도문을 보면 9월26일을 ‘한인치명’으로 대첨례일로 명기하고 있다. 이는 천주교에서 1925년에 제정된 ‘한국순교복자대축일’의 영향일 가능성이 높다. "

    라는 부분에 첨가하여 대한성공회 기도서(공도문)의 효시라고 할 수 있는 "吾主聖體寶血禮儀(오주성체보혈예의)" (昭和(소화) 14년(1939년) 9월 22일 발행) 241쪽에 9월 26일을 或朝鮮人致命日(혹조선인치명일) 죠션인치명일로 기록하고 있다.

    祝文(축문)으로 "샹쥬여 죠션인들이 쥬를 위하야 치명함으로 영광의 면류관일 엇어 우리를 깃브게 하시나이다 구하노니 뎌희의 모본으로 인하야 우리를 더욱 굿세게하샤 쥬를 더욱 진실히 밋게 하쇼셔 이는 셩부와 셩신과 일테 텬쥬로 영생하시고 무궁셰에 쥬관하시는 셩자 오쥬 예수그리스도를 인하야 하옵나이다 아멘" 이렇게 기도하고 있으며

    書信(서신)으로는 히브리인셔 11장 33-39과 福音(복음)으로는 셩누가복음 12장1-9을 사용토록하고 있다.

    혜이안 ( 2008-10-01 20:14 )

    공도문에서 한국 천주교의 치명자들을 기념하느니 차라리 서상륜 선생이나 전태일 열사나 안병무 선생이나 문익환 목사를 사적으로 조도나 만도 중에 기념하는 게 낫다는 생각이 듭니다.

    은자 ( 2008-10-01 21:21 )

    오해가 있는 듯 하네요. 천주교 치명자를 기념한다는 것이 아니라, 교파를 초월하여 한국의 모든 순교자들을 기념하는 날입니다. 날짜를 정하는데 있어서 당시까지 가장많은 순교자를 내었던 천주교의 치명일을 참고했던 것입니다. 참고로, 개신교의 순교자는 190명 이상이 되며 성공회는 7명 이상, 천주교는 103명 이상이 됩니다. 이 외에 알려지지 않은 순교자와 이름도 빛도 없이 복음을 위해 순교한 수많은 그리스도인이 있습니다. 이들 모두를 기념하고 순교자의 신심을 마음에 세기는 날인 것입니다. 참고로 저는 천주교의 순교지, 개신교의 순교지를 다녀보았고, 성공회 선교사들과 순교자를 기념하는 곳도 방문하였습니다. 어느 곳을 가던 교파를 막론하고 신앙을 지키기 위해 자신의 생명을 바친 순교자의 삶은 고귀한 것이었습니다. 물론, 저는 전태일 열사와 문익환 목사님이 잠들어 계신 모란공원도 다녀왔습니다. 부디 교파적인 문제로 순교자들의 삶을 평가하지는 말아주었으면 좋겠습니다.

    혜이안 ( 2008-10-01 22:45 )

    사실 한국 천주교회 치명자들은 신앙적인 이유보다 정치적인 이유로 프랑스 선교사한테 이용당하다시피해서 희생당했다고 합니다.
    특히 치명의 정치성이 두드러지는 박해가 병인박해이지요.

    궁금이 ( 2008-10-02 10:08 )

    순교의 의미는 사실 그렇듯 복잡합니다.
    그 정치적 악용의 사례와 종교적 맹목의 사례를 무시할 수 없겠지요.
    피의 순교(적색 순교)와 땀의 순교(백색 순교)처럼, 꼭 죽어야 순교냐라고 물을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니그함마디 문서는 땀의 순교가 피의 순교보다 어렵다고 말하고 있으며, 기독교도들이 순교를 악용하고 조장하고 찬미하고 있다고 비난합니다. 일레인 페이절스의 책 "숨겨진 복음서 영지주의"의 4장 "그리스도의 수난 및 기독교도 박해"에 순교에 대한 영지주의자들과 교부님들의 논쟁이 잘 나와있으며, 페이절스는 순교가 기독교회의 조직화에 추진력을 제공했다는 정치적 해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 엔도 슈샤쿠의 "침묵"만 보아도 순교를 단순화하고 마냥 찬미하는 것이 얼마나 어리석은 것인지를 알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오늘날 순교를 기념하는 것은 참으로 힘들고 어려운 일입니다. 여러가지 많은 문제들과 함정들을 피해야 하기 때문이지요. 마치 용서와 화해를 주장하는 것이 어떤 경우에 피해자의 입장에서 폭력이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용서와 화해를 말하려면 아주 조심스럽게 아주 겸손하게 말해야 하는 것과 같은 이치입니다.

    오늘날, 순교의 정치적 악용과 종교적 맹목을 통해 저질려졌던 기독교의 온갖 역사적 죄악들과 무지들이 드러나는 오늘날, 순교를 어떻게 이야기하고 어떻게 기념해야 할까요? 사제들과 신자들에게 주어진 과제입니다. 무엇보다 윤달용 신부님의 순교비 제막식을 집전하신 주교님이 이에 대해 어떤 신학적 해석을 주셨는지 궁금합니다. 오늘날, 정말 교회의 아버지인 주교는 겸손하고 정직하고 성실한 신학자여야 하리라 생각합니다.

    2008년 10월 23일 #

이 토론 주제에 대한 RSS 피드

답글

글을 올리려면 로그인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