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 신학 - 전례 포럼 » 자유 토론

  1. 주낙현 신부와 함께 하는 전례 여행

    13. 성사와 성사성 - 하느님 은총의 통로

    이번에는 ‘성사’를 둘러싼 두 가지 이야기를 나누려 한다. 하나는 그 다양한 뜻풀이와 쓰임새, 그리고 원칙에 관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성사의 개수를 관한 것이다.

    1) 십몇 년 전 신학교 교실 풍경

    교수 신부님은 뜬금없이 “성사(聖事: sacrament)란 무엇이오?”하고 신학생들에게 물으셨다. 무슨 맥락에서 어떻게 대답해야 할지 모르는 신학생들은 이런저런 단답형 대답을 내놓았다. 신부님은 그 대답에 만족하지 못하셨는지, 옆자리로 연이어 한 사람씩 물으셨다. 어느 동료의 대답이 기억에 남는다. “말 그대로, ‘거룩한(聖) 일(事)’입니다.” 신부님은 한숨을 쉬셨고, 여기저기서 키득거리는 소리도 들렸다. 잘못된 대답이었을까?

    사실 신부님이 원하시던 답은 “성사란, 하느님의 보이지 않는 은총을 보이는 것으로 표현한 것”이었다. 5세기 히포의 성 어거스틴 이후로 정해진 모범 답안이다. 그러나 이 오래된 개념 정의를 내놓지 않은 학생들을 탓해야 할까? 실제로 이 답을 학생들이 모르는 바는 아니었다. ‘성사’라는 말은 그 맥락에 따라서 크고 작은 의미로 다양하게 쓰인다. 학생들의 여러 단편적인 생각을 모아서 어떤 맥락에서 사용되는지 연결해 주는 것이 더 나은 교수법이 아니었을까?

    ‘성사’라는 말이 우리말로 전해지기까지 우여곡절이 있다. 성사를 지칭하는 성서의 원래 낱말은 ‘미스테리온’(신비)이다. 이 말이 라틴어로 ‘사크라멘툼’(맹세)으로 번역되었다. 다시 이 말은 한자어를 조합한 우리말 ‘성사’(거룩한 일/것)가 되었다. 그리스도교 신앙의 가장 큰 ‘신비’는 하느님께서 인간이 되신 성육신 사건이다. 그래서 성육신 사건의 주인공인 예수 그리스도를 근원적 성사라고 한다. 더 나아가 최근의 성사신학은 하느님의 은총이 물질로 세상에 드러난 ‘창조’ 사건으로 근원적 성사를 확장한다. 하느님의 은총과 사랑이 창조 세계와 참인간인 그리스도 안에서 보이도록 드러났다. 이것이 성사의 원칙, 즉 성사성이다.

    이를 바탕으로, 교회는 성사를 좀 더 구체적인 상황에서 다양하게 썼다. 넓게는 성찬례가 성사 자체이며, 좁게는 성체(축성된 빵과 포도주)가 성사이다. 그리스도인이 되는 은총과 서약의 예식인 세례도 성사이다. 그리스도인이 인생에서 겪는 중요한 고비들을 하느님께서 은총을 내리시는 계기와 통로로 보고 그 예식을 점차 성사라 불렀다. 견진, 고해, 혼인, 조병, 성직서품이다. 그 계기마다 하느님께서 은총을 듬뿍 내려 축복하셨으니 모두 ‘거룩한 일’이다.

    2) ‘7’ 성사와 ‘2’ 성사

    그리스도교는 서로 나뉘어서 자기 전통에 따라 발전했기 때문에, 성사의 개수를 두고도 설왕설래가 많다. 이런 우스개가 흔히들 오간다. “천주교는 7성사, 개신교는 2성사(세례와 성찬례), 성공회는 천주교인 앞에서는 7성사, 개신교인 앞에서는 2성사.” 이런 말이 마뜩잖다면, 우리 기도서에서 구분한 ‘두 개의 성사’와 ‘다섯 개의 성사적 예식’도 마찬가지일 성 싶다. 한편, 천주교 여성 신자는 이런 우스개를 던지기도 한다. “남자에게는 7성사, 여자에게는 6성사." 여성성직을 거부하는 천주교에 대한 자조 섞인 비아냥이다.

    한편, 정교회 측의 답변은 우리 생각을 더 넓히라고 제안한다. “우리도 7성사. 세례와 성찬례는 그리스도께서 친히 세우신 성사이며, 다른 다섯 개의 예식도 당연히 성사. 그러나 하느님의 은총이 7개의 성사에 그칠 수 있겠는가? 하느님께서 지금도 펼치시어 우리에게 드러나고 경험하는 은총이 모두 성사가 아닌가?” 이 셈법에 따르면, 성사는 아브라함이 밤 하늘을 우러러 보았던 별의 수 만큼이나 많다. 성사가 몇몇 구체적인 예식을 가리킨다 하더라도, 그 의미를 좁게만 해석해서는 안된다는 경고이겠다. 교단을 막론하고 교회는 지금 이 경고를 깨닫고 있다.

    20세기 전례학의 거두 제임스 화이트(감리교)는 개신교 신학의 미래가 성사성에 대한 감각의 회복과 그 실천에 달려 있다고 공언했다. 그런데 현대 교회 안에서 풍요로운 성사적 삶을 막고있는 장애물 세 가지가 있다고 했다.

    첫째, 성사를 하느님의 현존하는 행동으로 보지 않고, 과거에 있었던 하느님의 행동에 대한 인간의 기억으로만 보려는 태도이다. 또, 영적인 것과 물질적인 것을 분리하는 사고 방식에 물들어, 성사 안에서 펼쳐지는 하느님의 은총을 체험하기 어렵다.

    둘째, 최근에 일어나는 위협 가운데 하나는 몇몇 교회 성장 운동을 통해서 더욱 두드러진다. 여기서는 성사과 교회력, 그리고 성서정과가 우리 문화에 적절하지 않고 혼란을 일으킨다고 하면서 이를 밀어내려 한다.

    셋째, 생각없이 대충 성사를 집전하는 것도 풍요로운 성사적 삶을 막는다. 준비없이 드리는 성찬례와 성사는 그 안에서 이뤄지는 하느님과의 사귐이라는 신앙을 약화시키고 파괴한다. 여러 성사의 의미에 대한 가르침이 부족해지면서 이제 성사에 대해 무지한 세대가 되어 버렸다.

    다행히, 우리 교회 이야기는 아닐 것이다.

    (성공회 신문, 2011년 8월 24일치, 6면)

    "Tradition is living faith of the dead, Traditionalism is dead faith of the living."
    2011년 8월 26일 #
  2. Elyot
    회원

    저는 평소에 이렇게 생각하고 있었는데요, 혹시 잘못된 것이 있으면 지적해 주시기 바랍니다:

    하느님이 세상을 다스려 가신다. 그러므로 하느님의 "개입" 이란 어느 특정한 시점에만 일어나는 간헐적인 사건이 아니라, 마치 수학에서 말하는 "유리수의 조밀성" 처럼, 끊어짐 없이, 빈틈 없이, 삶의 모든 순간들에 촘촘히 일어나는 사건이다.

    초월해 계신 분이, 인간이 파악할 수 있는 "세계" 에 이렇게 개입하시는 것은; 하느님과 인간 사이에 어떠한 주고 받음의 관계가 아니라, 하느님 쪽에서 인간에게 다스리심 또는 돌보심의 행업이 일방적으로, 한 방향으로 움직여 오는 것이므로: 인간의 입장에서, 하느님의 그러한 활동을 일종의 "선사해 주심" 으로 보아 "은총 (charis)" 이라고 부른다.

    그러므로 성사란, 언제나 일어나고 있는 사건인 은총을 은총으로 알아보게끔 하는 행위이므로, 성사 그 자체가 하느님의 은총 내리시는 행업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달라지는 것은 인간의 감각적인 상태일 뿐으로, 평소에는 일상의 다양한 일들로 분산되어 있던 주의와 감각이, 성사의 시간에는 오로지 하느님의 은총을 감지하는 일에 모아진다. 이러한 시간을 자주 가지면, 그만큼 하느님의 은총에 대해 더 민감해질 수 있으므로, 인간 쪽에서 더 행복한 마음으로 살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가 성사에 참여하거나 하지 않는다고 해서, 하느님이 그에게 은총 내리기를 그만 두시거나, 덜 내리시는 일은 있을 수 없다. 그것은 그냥 끝없이 끊임없이 쏟아지고 있을 뿐이다.

    많은 경우에, 사람들은 하느님께 간절히 청원드릴 것이 있어서 교회에 나오거나, 기도를 한다. 원의를 하느님께 아뢰러 성사에 참여한다는 발상은 너무도 흔하거니와, 이것을 어떻게 보는 것이 좋을까? 은총이 인간의 행위와 관계없이 하느님의 하느님되신 본성으로 말미암아 무조건적으로 쏟아지고 있는 것이라면, 인간이 하느님께 아뢰든 아뢰지 않든, 될 일은 될 것이고, 안될 일은 안되고야 말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해석이라면, 되는 것은 되어서 은총이고, 안된 것은 안되었기 때문에 또 그것대로 은총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아뢸 필요가 있는가?

    그러나, 은총에 대한 그러한 개념을 갖는다고 해서 사람이 아뢰기를 멈추게 되는 것은 아닌데; 일단 바라는 마음이 있고, 자기 앞에 하느님을 두고 있다면, 은총을 어떠한 것이라고 생각하든 자신의 그러한 바람 때문에 하느님께 아뢰고야 말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하느님께 아뢰는 일은, 그러한 기도를 통해서 하느님으로부터 무언가 더 얻을 수 있기 때문에 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터져나오는 탄원인 것이다.

    그러므로 결론은: 하느님이 하시는 모든 행업은 은총이며, 그 은총을 은총으로 의식하는 일에 바쳐지는 행위가 성사이다. 그러나, 인간이 은총을 의식하든 그렇지 못하든, 하느님의 은총 내리시는 일 자체에는 아무런 변화가 없다. 흔히 인간이 자신의 소망과 현실이 일치하지 않을 때 하느님께 청원의 기도를 드리지만, 이 역시 실질적으로 하느님의 은총내리시는 양상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그것은, 다만 인간이 자신의 불완전함 때문에 발하고 마는, 일종의 탄식, 한숨일 뿐이다.

    하느님께서 기도 바치는 사람의 사정을 어여삐 보아주시어 그에게 개인적인 돌봄을 베풀어 주신다는, 대단히 인격적인 방식의 하느님 묘사가, 구약 곳곳에서 발견된다. 그러나 이것은 사실 위와 같은 은총관과는 다소 대립된다. 위와 같은 생각에서라면, 인간은 하느님께 아뢸 수만 있을 뿐, 실제로 아무 것도 바라지 말아야 할 것이며, 무슨 일이 닥치든 하느님의 은총이라고 감사히 받아들이는 것이 성숙한 태도가 된다. 이렇게 하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2011년 8월 29일 #

이 토론 주제에 대한 RSS 피드

답글

글을 올리려면 로그인해야 합니다.